"코로나 이후 소수자 혐오 늘어…차별금지법 제정을"

27개 지역 시민단체·정당으로 구성 대구경북차별금지법제정연대
13일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

27개 지역 시민단체·정당으로 구성된 대구경북차별금지법연대는 13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여당에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했다. 최혁규 인턴기자 27개 지역 시민단체·정당으로 구성된 대구경북차별금지법연대는 13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여당에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했다. 최혁규 인턴기자

대구 시민사회단체가 코로나19 이후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차별이 심해지고 있다며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27개 지역 시민단체·정당으로 구성된 대구경북차별금지법제정연대는 13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6월 국회에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발의됐지만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차별은 여전하다"며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즉시 차별금지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달 15일부터 다음달 20일까지 매주 목요일마다 '차별금지법 제정을 요구하는 대구시민 대상 캠페인 릴레이 행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성별, 장애, 나이, 인종, 종교, 성적 지향 등에서 합리적 이유 없는 일상 모든 영역의 차별을 금지·예방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최선희 대구경북이주연대 위원장은 "지난달 대구시는 이주노동자가 있는 제조업 사업장에 2차 강제검사 행정명령을 내렸다. 당시 강제 집단검사 논란처럼 코로나19라는 재난 상황에서는 차별과 혐오가 더욱 심해질 위험이 있다"고 주장했다.

서창호 대구경북차별금지법제정연대 집행위원장은 "트랜스젠더라는 이유로 강제 전역을 당한 변희수 하사는 지난달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성소수자들은 목숨과 맞바꾸면서까지 차별에 맞서고 있다"며 "하지만 집권여당은 차별금지법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관계자는 "큰 틀에서 차별금지법을 제정해야 한다는 방향성에 대해서 동의했지만 이 문제에 대해 반대하는 사람도 있기 때문에 이들을 설득시키는 '사회적 합의'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