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서울 오후 6시 91명 확진 "20일만의 100명 밑 기록 쓰나?"

28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서울에서는 91명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는 전날인 27일 오후 6시 집계 110명 대비 19명 적은 것이다.

서울은 지난 16일 치가 258명으로 1개월여만에(1월 6일 치 298명) 200명대를 기록한 후 현재까지 100명대 일일 확진자를 기록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 19일 치부터는 150명을 넘기지 않는 100명 초반 및 중반대 규모도 유지하고 있다.

이는 최근 서울 곳곳에서 터진 집단감염 사례의 확진자 누적 추세가 소강 상태를 보인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오늘의 경우 중간집계상 전일 대비 확진자 발생이 감소한데다 주말이라 감염검사 건수가 평소보다 줄어든 영향을 감안, 최종 결과는 100명 초반대 또는 '깜짝' 100명 아래 기록도 가능할 전망이다.

주말 및 공휴일 등에 감염검사 건수가 줄어들면, 저녁에 처리하는 확진자 수 역시 줄어드는 경향을 보여왔기 때문이다. 토요일이었던 어제(27일 치)의 경우 서울은 오후 6시 기준 110명에서 6시간 동안 10명이 추가로 집계됐다. 일요일인 오늘도 비슷한 집계 추이가 예상된다.

서울은 지난 8일 치가 91명으로 100명 아래 일일 확진자 수를 보인 바 있다. 이는 지난해 11월 17일 치(92명) 이후 2개월여만의 100명 아래 기록이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