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사시 준비생 임시 구제조치 검토해보겠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5일 "사법시험 존치를 바라는 많은 분의 애타는 목소리를 알고 있다"며 "장관이 되면 임시로라도 뭔가 구제조치가 가능한지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고시생 폭행 논란과 관련해 답변하는 과정에서 "이미 로스쿨이 도입돼 전국적으로 시행된 상황이라 원점으로 회귀하는 건 어려운 한계가 있다"고 전제하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자는 고시생 폭행 논란에 대해선 "제 덩치가 크지 않은데, 저보다 훨씬 큰 덩치의 청년 대여섯 명이 밤 10시에 나타났다"며 "그때 제 주소를 어떻게 알았나 싶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또 "제 아내가 대전 집에 혼자 있는데 사시 존치를 주장하는 대여섯 명이 밤에 초인종을 눌러서 어마어마하게 놀랐다고 한다. 제 고교 2학년 둘째 아이 등굣길에도 피케팅 하며 나타났다"며 "저 역시 예의를 존중하지만, 예의라는 건 상대방이 예의답다고 느낄 때 나타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김소연 변호사가 민주당 소속 대전시의원 예비후보일 때 박 후보자 측으로부터 1억원의 '공천 헌금'을 요구받았다고 폭로한 사건에 대해서는 "지방 의원들의 자치활동이나 지방 활동에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면서도 "제 불찰인 측면이 없지 않아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