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회 선 박범계 "문재인 정부의 마무리 투수로 검찰개혁 완수"

"평검사들과 소통하며 검찰개혁 추진"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5일 "문재인 정부의 마무리 투수로서 검찰개혁을 위한 제도를 안착시키고 조직문화를 개선하며 법무행정을 혁신하는 길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 발언에서 "인권 보호와 적법 절차, 그리고 사법 시스템이 자연스럽게 정착되게 하는 일, 그것이 검찰개혁의 완수이고 제 소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통해 다다를 결론은 '공존의 정의'"라며 "사회 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받아들일 수 있는 공존의 정의를 끊임없이 추구하겠다"고 했다.

박 후보자는 "일의 성격을 바꿔야 검찰조직 문화가 달라진다"면서 "검사들이 국민의 인권보호관으로 거듭 태어날 때 비로소 검찰개혁의 마침표를 찍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했다.

그는 "검찰 간부뿐 아니라 평검사들과 수시로 직접 만나 대화하면서 그들과 함께 검찰개혁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민생에 힘이 되는 법무행정이 돼야 한다. 장관이 되면 우선 가족에 대한 법과 제도가 불편함과 불평등을 만들고 있는 건 아닌지 챙겨보려 한다"며 "특히 1인 가구에 대한 법적·제도적 지원방법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아동 학대를 막기 위해 "법무부에 아동인권보호기구를 구성해 아동 인권 보호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라고도 약속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