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도 코로나 확진 의심 "보호자 확진 후 프렌치불독 양성 반응"

프렌치불독.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프렌치불독.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국내에서 처음으로 반려묘(고양이)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24일 방역당국으로부터 나온 가운데, 반려견(개)의 확진 의심 사례도 같은 날 제기됐다.

곧 결과가 나온다.

이날 서울대 벤처 '프로탄바이오' 대표로 있는 조제열 서울대 수의과대학 교수에 따르면 닷새 전인 지난 19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한 병원에 있는 프렌치불독(5살, 수컷)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그런데 이 프렌치불독을 기르는 보호자가 그보다 이틀 전인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이 역학조사 결과 나온 것.

이에 이 보호자로부터 반려견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제기된 것이다.

프로탄바이오는 동물용 코로나19 항원 진단키트를 개발, 여러 반려동물을 대상으로 감염검사를 진행해 왔는데, 검사 사례 가운데 처음으로 이 프렌치불독으로부터 양성 반응을 포착했다는 것.

해당 프렌치불독에 대한 양성 반응을 확인한 후 프로탄바이오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 해당 사실을 전했다. 이에 따라 현재 이 반려견에 대한 유전자증폭(PCR)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 반려견의 경우 증상 자체는 따로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반려묘 및 반려견의 확진 사례는 앞서 해외에서 주로 확진 판정을 받은 주인으로부터 감염된 경우가 잇따른 바 있다.

반려묘 관련 이미지. 매일신문DB 반려묘 관련 이미지. 매일신문DB

이날 알려진 국내 반려동물 내지는 반려묘 확진 첫 사례는 앞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남 진주 국제기도원에 머물던 한 모녀가 키우던 어미 고양이와 새끼 고양이 두 마리 가운데 새끼 한 마리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작성됐다.

이와 관련해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반려동물을 가족같이 여기며 일상을 함께 하고 있는 많은 국민들에게 걱정과 불안을 줄 수 있는 일"이라며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사람과 동물 간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평가해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주문했다.

또 "농림축산식품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반려동물 관리 지침을 마련하는 등 불안감이 없도록 조치해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