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유시민 사과 "고맙다" 하지만 '#넌 여전히 내게 사람 아니다'

'잘못 인정 못 하는 뻔뻔스러움 문 정권 싫어하는 이유'

서민 단국대학교 교수. 연합뉴스 서민 단국대학교 교수. 연합뉴스

'조국 흑서'의 공동저자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22일 '검찰의 사찰 의혹'은 거짓이라고 인정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고맙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을 상대로 여러 차례 해당 의혹은 거짓이라며 입증할 것을 요구해왔던 서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시민의 사과가 고맙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제 구라왕이 된 유시민이 자신이 내뱉은 구라 중 한 가지에 대해 사과했다"며 "그의 사과를 고깝게 보는 이가 많은 것도 당연한 일이지만 난 그의 사과가 고맙다"고 했다.

이어 "이건 내가 한때 그를 스승으로 모셨기 때문은 아니고 사과문을 메운 그의 현란한 글솜씨에 홀린 것은 더더욱 아니다"라며 "문정권을 내가 못견디 게 싫어했던 이유는 명백한 잘못을 해놓고 뭐가 나쁘냐고 오히려 목소리를 높인 그 뻔뻔스러움이었다"고 썼다.

그러면서 "유시민의 사과는 내가 기억하기론 문정권 중 거의 최초의 일인데, 그 사과에 그간 맺혔던 응어리가 조금이나마 풀린다"고 했다.

다만 글 밑에 해시태그로 '#이걸 빌미로 친한 척 하지마라 #넌 여전히 내게 사람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유 이사장은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에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며 "그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 입증하지 못할 의혹을 제기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저는 비평의 한계를 벗어나 정치적 다툼의 당사자처럼 행동했다. 대립하는 상대방을 '악마화' 했고 공직자인 검사들의 말을 전적으로 불신했다. 과도한 정서적 적대감에 사로잡혔고 논리적 확증편향에 빠졌다"고 인정했다.

앞서 서 교수는 여러차례 유 이사장의 이러한 주장은 '거짓'이라며 입증할 것을 요구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