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 탓 추미애 탓' 스티브 유 이번엔 돌연 '분노의 한국 컵라면' 먹방

누리꾼들 비판 일색 "누가 외국인 아니랄까봐 영어로 영상 제목 먼저 적네"
스티브 유튜브에는 팬·지지자 응원 댓글 쏟아져, '국가 명예훼손' 스티브 유 처벌 국민청원도 올라와"

스티브 유 유튜브 방송 캡쳐. 스티브 유 유튜브 방송 캡쳐.
스티브 유 유튜브 방송 캡쳐. 스티브 유 유튜브 방송 캡쳐.

최근 유튜브를 통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 정부를 비판하는 영상을 잇따라 올렸던 미국 국적의 가수 스티브 유(45· 한국명 유승준)가 이번에는 생애 최초 '먹방(먹는 방송)' 영상을 올렸다. 그는 "요즘 너무 심각한 것 같아서 조금 웃으시라"는 덕담(?)을 잊지 않았다.

유 씨는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아무 생각 없이 사발면 10개를 흡입해 보았습니다. 10개 도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영상과 함께 "생애 첫 먹방을 해봤다"며 "그냥 잠시 쉬어가자"는 설명도 덧붙였다.

유 씨가 이날 올린 영상에는 지인 3명이 등장했다. 그는 컵라면에 부을 물을 끓이면서도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라면이 완성되자 "한꺼번에 입에 가득 담아 먹어야 맛있다"며 김치와 함께 먹었다. 컵라면 10개를 먹는다던 지인이 속도를 내지 못하자 "10개 먹는다더니 내일 다 먹으려고 하느냐"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유 씨는 컵라면 4개를 먹고 "맛있다"고 하다 "갑자기 식곤증이 온다"며 다소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추가로 2개를 더 먹은 뒤 "6개 끝"이라며 포기한다. 당초 먹기로 했던 10개에는 못 미쳤지만, 함께한 지인들보다는 많은 양을 먹었다.

유 씨는 지인들과 먹방 유튜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지인들이 "쯔양 같은 사람들은 (컵라면을) 30개씩 먹는다" "먹방 유튜버는 (보통 라면) 10개도 먹는다"고 하자 유씨는 놀란 표정으로 "10개를 먹는다고?"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유씨는 방송 말미에 "오늘은 여기까지 하고 다음 먹방 콘텐츠로 돌아오겠다"며 "다음에는 건강한 먹거리로 여러분과 함께"라고 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누가 미국인 아닐까봐 영상 제목도 영어 먼저 적네", "이렇게 열심히 사는데 왜 군대는 안 갔느냐", "거기(군대) 가면 (컵라면을) 많이 주는데 자기 돈으로 사 먹는다"고 비꼬았다. 반면 유씨 유튜브에는 유씨를 옹호·응원하는 댓글이 주를 이뤘다.

유씨는 '병역 기피를 목적'으로 한국 국적으로 포기해 입국이 제한된 상태다. 유씨는 최근 소셜미디어와 유튜브를 통해 "나는 병역 면제자이지, 병역 기피자가 아니다" "나보다도 추미애 장관이나 조국 전 장관이 청년들을 더욱 분노하고 허탈하게 만들고 있다" 등의 주장을 쏟아내고 있다. 육군 대장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이 국적 변경을 통한 병역 기피를 막기 위한 '패키지 법안'을 발의한 것에 대해 '항의'한 것이다.

그는 지난해 12월 19일 올린 영상에서는 "도대체 뭐가 무서워서 한 나라가 유승준이라는 연예인 하나 한국에 들어오는 것을 막으려고 이렇게 난리법석이냐"고 했고, 12월 31일 올린 영상에서는 "범법 행위가 없었음에도 19년이라는 오랜 세월동안 한 인권을 무참하게 유린하고 침해한 것에 대해 정부는, 특히 법무부는 사과하고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님 한 말씀 부탁드린다. 아드님 일 때문에 불편하나"라 군복무 중 휴가 미복귀 의혹이 제기됐던 추 장관 아들 서모씨를 겨냥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유씨가 '분노의 유튜브 영상'을 잇따라 올리자 청와대 게시판에는 "유씨가 넘지 말아야 할 선까지 넘어서며 대한민국을 비판하고 있다"며 유씨를 국가 명예훼손으로 처벌해달라는 국민청원도 올라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