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지연 논란에…문 대통령 "충분히 빨리 도입, 11월이면 집단면역 형성"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왼쪽두번째부터), 서훈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왼쪽두번째부터), 서훈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 확보가 지연됐다는 지적에 대해 "충분히 빨리 도입됐고 충분한 물량도 확보했다"고 반박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처음 개발되는 백신이기 때문에 여러 백신을 고르게 구입함으로써 위험도 분산시켰다"라며 "2월부터 시작해 대체로 9월까지는 접종이 필요한 국민들의 1차 접종까지 마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1월이면 집단면역이 거의 완전하게 형성될 것"이라며 "다른 나라와 비교하면 한국은 결코 늦지 않고 오히려 더 빠르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공동구매 기구인 코백스(COVAX) 물량이 가장 먼저 국내로 들어올 경우 백신 접종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는 가능성도 언급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방역당국에서 상세한 백신 접종 계획을 세워서 국민들께 보고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으로 피로도가 높아진 국민들에 대한 당부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확진자 수가 300명대로 내려왔듯이 지금 3차 유행이 꺾이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라며 "조금만 더 이 시기를 견뎌 주시면 세계 어느 나라보다도 앞서서 경제를 빠르게 회복시킬 수 있는 나라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