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윤석열은 문 정권의 검찰총장…검찰개혁은 필요"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년간 이어진 이른바 '추-윤 갈등'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는 평가를 내놓으며 "더 이상의 갈등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법무부와 검찰은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놓고 함께 협력할 관계인데 그 과정에서 갈등이 부각된 것 같아 국민에게 정말 송구스럽다"라며 "지금이라도 법무부와 검찰이 협력해서 검찰개혁이라는 과제를 마무리하고 더 발전시켜 나가기를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선 "문재인 정부의 경찰총장"라며 "윤석열 총장이 정치를 할 생각으로 총장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다"고 두둔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 개혁이란 경찰과 검찰과의 관계, 검찰의 관행을 바꾸는 일이기 때문에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 사이의 관점이나 견해 차이는 있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라며 "이제는 국민들을 염려시키는 그런 갈등은 다시는 없으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