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윤석열 장모 '요양병원 부정수급' 혐의 기소

윤 총장 수사 개입 의혹 고발은 '혐의 없음' 각하

8개월 만에 전국 검찰청 순회 간담회를 재개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29일 오후 대전지방검찰청에서 지역 검사들과 간담회를 한 뒤 청사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8개월 만에 전국 검찰청 순회 간담회를 재개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29일 오후 대전지방검찰청에서 지역 검사들과 간담회를 한 뒤 청사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요양병원 부정수급 의혹으로 검찰의 수사를 받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74)씨가 불구속 기소를 당했다. 한편, 윤 총장의 장모 사건 수사 개입 의혹은 혐의 없음으로 보고 각하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박순배 부장검사)는 24일 최씨를 의료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이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지난달 19일 윤 총장의 가족·측근 의혹 수사에 대해 강화 지시가 나온 이후 한 달 만에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내놓은 첫 결과물이어서 주목받고 있다.

최씨는 2012년 11월 2억원을 투자해 동업자 구모 씨와 함께 의료재단을 세운 뒤 경기도 파주에 A 요양병원을 설립했다. 이 병원은 의료법에 따라 개설된 의료기관이 아닌데도 2013년 5월부터 2년간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요양급여 22억9천여만원을 부정수급하다 적발됐다.

이 사건으로 최씨 동업자 3명은 의료법 위반과 사기 혐의로 기소돼 유죄 판결을 받았지만, 공동 이사장이던 최씨는 2014년 5월 이사장직에서 물러나면서 병원 운영에 관한 책임을 묻지 않는다는 '책임면제각서'를 받았다는 이유로 입건되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 초 사업가 정대택씨와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이 최씨와 윤 총장 부인 김건희씨, 윤 총장을 각종 혐의로 고발하면서 검찰 수사가 이뤄지게 됐다.

검찰은 수사 결과 최씨가 불법 요양병원을 개설·운영하는데 관여한 사실이 명백하다고 봤다. 이에 따라 당사자들 간에 비록 '책임면제각서'를 작성했다 해도 범죄 성립 여부에는 영향을 미치기 어렵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다만, 검찰은 윤 총장이 장모 사건에 개입했다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고발된 사건은 각하했다. 검찰은 당시 사건이 부적절하게 처리됐다고 보긴 어려운 만큼 범죄 혐의가 없다고 봤다.

검찰은 아울러 정씨가 윤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통장 잔고증명서 위조 혐의로 고발한 사건도 각하했다.

해당 사건은 이미 의정부지검에서 수사가 이뤄져 최씨만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당시 검찰은 김씨의 관여 여부도 따졌으나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

한편 검찰은 김건희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의 불법 협찬금 수수 의혹,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관여 의혹 등을 계속 수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