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군 대가야박물관 '세계유산, 가야고분군' 발간

고령군이 가야고분군에 대한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7개 지역 전문가들이 설명하는 책자를 발간했다. 사진은 고령군 지산 고분군. 사진 매일신문 DB. 고령군이 가야고분군에 대한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7개 지역 전문가들이 설명하는 책자를 발간했다. 사진은 고령군 지산 고분군. 사진 매일신문 DB.

 

경북 고령군 대가야박물관은 최근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후보에 선정된 7개의 가야고분군을 소개한 '세계유산, 가야고분군'을 발간했다. 책에는 가야고분군의 전공자들이 각 고분군을 소개한 내용을 담고 있다.

가야고분군은 기록이 부족한 가야사의 복원에 있어서 가장 유용한 역사자료로 평가받는다. 책자는 가야고분군에 대해 일반인들도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최대한 쉽게 서술하고 다양한 시각자료를 수록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책자는 한·중·일 등과의 문화교류, 뛰어난 철기문화, 뚜렸이 남아 있는 봉분과 다양한 유물출토 등 인류 문명의 탁월한 보편적인 가치와 진정성·완전성을 갖춰 세계유산으로서 손색이 없음을 설명하고 있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이 책은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후보에 선정된 고령 지산동고분군을 비롯한 7개의 가야고분군에 대해, 세계유산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발간됐다"며 "이를 계기로 가야고분군과 가야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아지고, 세계유산 등재에도 보탬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고령군이 가야고분군에 대한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7개 지역 전문가들이 설명하는 책자를 발간했다. 고령군 고령군이 가야고분군에 대한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7개 지역 전문가들이 설명하는 책자를 발간했다. 고령군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