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윤석열에 망신 모지리들, 두뇌 논리회로 재밌어"

국감서 尹 총장에게 털리기만 민주당…그래도 기승전공수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5일 대구 북구 엑스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매일탑리더스 아카데미 15기 입학식 및 2020년 하반기 개강식에서 '진보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강의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5일 대구 북구 엑스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매일탑리더스 아카데미 15기 입학식 및 2020년 하반기 개강식에서 '진보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강의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두뇌 논리회로가 챔 재밌다"고 일침을 가했다. 대검찰청 국정감사 이후 여권에서 연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비판과 더불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로 검찰 개혁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을 비꼰 것이다.

진 전 교수는 23일 페이스북에 "국감에서 윤석열한테 망신만 당한 모지리들이 링 밖에서 분하다고 단체로 구시렁대는 모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링에서 이겨도 공수처가 필요한 이유가 되고, 링에서 깨져도 공수처가 필요한 이유가 되고. 두뇌의 논리회로가 참 재밌다"고 말했다.

이어 "압권은 김남국-김용민 개그 콤비의 팀킬 플레이. 김남국 덕분에 박상기가 검찰총장 찾아가 조국의 선처를 부탁한 사실도 알게 됐고, 요즘 이상해진 JTBC의 보도가 오보였다는 사실도 확인하고"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김용민의 슬라이드 쇼도 볼만했다. 자기들이 이제까지 지은 죄들을 쭉 나열했다"며 "조국, 최강욱, 한명숙, 선거개입, 검언유착 공작정치 등등. 왜들 그렇게 살았니. 앞으론 검찰에 불려 갈 일 없게 착하게들 살아라"라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앞서 국정감사 당시 여당의원이 윤 총장 하 검찰의 죄악상을 지적하며 한겨레 신문 기자를 고소한 것을 지적한 것도 문제 삼았다. 그는 "(한겨레 신문은) 오보가 아니라 음해였다"며 "'(조국)똘마니'라 했다고 발끈해 고소한 사람이 남에게는 성접대 받았다는 모함을 들어도 참으란다"고 부연했다.

진 전 교수는 또 윤 총장이 변했다고 발언한 박범계 민주당 의원을 향해 "변하긴 뭘 변해. 그 양반이 어디 변할 사람인가. 180도 돌변한 건 자기지. 자기가 써 놓은 글이 있고, 뱉어 놓은 말이 있는데, 대체 뭔 소리를 하는지"라며 "민주당 종특이다. 구조적 망각을 실천하는 거"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