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文, 추미애 경질해야…놔두는 건 대한민국 수치"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강원·제주·충북·경북 등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강원·제주·충북·경북 등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경질해야 한다"며 결단을 촉구했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추미애 장관을 다른 부서도 아니고 영어로 정의부라고 번역되는 법무부 장관 자리에 더 이상 놔두는 것은 대한민국의 수치"라며 "그 수치를 대한민국과 국민이 겪게 하는 건 전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원 지사는 이어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는 입장문에 이어 사표를 낸 박순철 남부지검장은 추 장관의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지휘권 박탈을 정면으로 비판했다"며 "세간에는 추미애 사람이라고 알려진 박순철 지검장의 일갈이 모든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또 "윤 총장도 '중상모략은 자기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라고 했다"며 "추 장관은 법무부 장관의 권위를 완전히 상실했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 글 전문.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해야 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중 한 명은 그만둬야 합니다. 하루도 이대로 갈 수는 없습니다.

두 사람을 임명한 대통령이 스스로 해결해야 합니다. 사기꾼 말에 법무부와 여당이 수사 총 책임자인 검찰총장의 지휘권을 박탈하는 건 대한민국의 수치입니다. 이제부터 모든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의 몫입니다.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는 입장문에 이어 사표를 낸 박순철 남부지검장은 추미애 장관의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지휘권 박탈을 정면으로 비판했습니다. 세간에는 추미애 사람이라고 알려진 박순철 지검장의 일갈이 모든 것을 보여줍니다.

윤석열 검찰총장도 '중상모략은 자기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라고 했습니다. 추미애 장관은 법무부 장관의 권위를 완전히 상실했습니다. 자초한 일입니다.

추미애 장관을 다른 부서도 아니고 영어로 정의부라고 번역되는 법무부 장관 자리에 더 이상 놔두는 것은 대한민국의 수치입니다. 그 수치를 대한민국과 국민이 겪게 하는 건 전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이 해야 할 일을 해야 합니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급한 대통령의 일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경질하는 것입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