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황사 21·22일 한국 영향 "미세먼지 '나쁨' 예상"

황사 관련 자료 사진. 연합뉴스 황사 관련 자료 사진. 연합뉴스

올해 접하기 힘들었던 중국 황사 소식이 20일 전해졌다.

내일인 21일부터 22일까지 이틀 동안 우리나라에 영향을 끼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미세먼지 농도 역시 평소 대비 상승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20일 중국 내몽골 고원에서 황사가 발원했다"고 밝혔다. 특히 중부지방이 황사의 영향을 집중해 받게 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국에서 서해를 건넌 황사는 우리나라 서쪽 백령도부터 거치게 된다.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황사는 21일 오후 9시 백령도로 유입되며, 22일 새벽부터 중부지방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시작한다.

기상청은 "기류 흐름에 따라 국내에 영향을 주는 농도 및 권역 등은 바뀔 가능성이 있다"며 "계속 발표되는 황사 예보를 참고해달라"고 부탁했다.

올해 황사는 서울을 기준으로 봄 시기인 2, 4, 5월에 한차례씩 모두 3회 관측된 바 있다. 이어 가을인 10월 21~22일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하는 중부지방을 지날 예정인 것.

▶사실 미세먼지 농도는 황사가 닿기 전날인 오늘(20일) 오전부터 전국 여러 지역에서 상승한 상황이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서울의 1시간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45㎍/㎥을 기록, '나쁨'(36~75㎍/㎥) 수준이었다.

같은 수도권의 경기와 인천도 1시간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53㎍/㎥와 44㎍/㎥를 각각 기록해 '나쁨' 수준이었다.

이 밖에도 대구(41㎍/㎥), 대전(41㎍/㎥), 충북 (45㎍/㎥), 충남 (40㎍/㎥), 전북 (47㎍/㎥) 등의 지역이 1시간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 '나쁨' 수준을 보였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어제인 19일 오후부터 국외 미세먼지가 중서부지역을 중심으로 유입됐다"며 다음 날인 20일 미세먼지 농도가 상승한 이유를 밝혔다.

이에 더해 21~22일 중국 황사가 유입되면서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여러 지역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 이상으로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