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상인 상가 조문객 확진…대구지역 빙상계 '긴장'

선별진료소에서 근무하고 있는 의료진들. 연합뉴스 선별진료소에서 근무하고 있는 의료진들. 연합뉴스

대구의 한 빙상인의 상가(喪家)를 방문한 체육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이 문상객을 상대로 전수 검사에 나섰다.

대구지역 체육계와 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24일 대구 수성구에 있는 한 요양병원 장례식장을 방문한 체육인 A씨가 26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다만 역학 조사 과정에서 A씨는 장례식장에서 마스크를 잘 착용하고 음식은 먹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같은 날 장례식장을 방문한 문상객 16명과 상주 등 28명을 상대로 진단검사를 벌인 결과 9명이 음성으로 나왔고, 나머지는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보건당국은 또 장례식장을 방문한 일부 빙상인들이 대구실내빙상장도 방문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따라 빙상장 관리 주체인 대구시설관리공단 관계자 및 지역 빙상인 등 40여명을 상대로 추가 검사를 벌이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