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고영월·오영환 씨, 대구 수성구민상 수상자 선정

대구 수성구(구청장 김대권)는 지역발전과 구민의 행복을 위해 헌신한 이에게 수여하는 '제31회 수성구민상' 수상자로 황선우(지역발전부문), 고영월(사회봉사부문), 오영환(교육문화부문) 씨 등 3명이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황선우 씨 황선우 씨

지역발전 부문 수상자 황선우 씨는 고산농악단장으로 '대구시 무형문화재 제1호'인 고산농악의 가치를 일찍부터 깨닫고 이를 계승·발전시키고자 노력했다.

또한 2013년 6월 고산2동이 대구에서 최초로 주민자치회 시범 동으로 선정되자 안전마을 가천 사업, 고산도서관 도서구입 후원,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우수 사례 발표 등에 적극 참여해, 고산2동이 대표적 주민자치회로 정착하는데 기여했다.

고영월 씨 고영월 씨

사회봉사 부문 수상자 고영월 씨는 범물1동 희망나눔위원회 부위원장으로, 2012년부터 범물종합복지관 어르신 무료급식봉사, 2019년 결식 소외계층 도시락 배달, 저소득층 영구임대주택인 용지아파트의 거동 불편 장애인을 위한 목욕봉사, 집안청소, 장봐주기 등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기여했다.

오영환 씨 오영환 씨

교육문화 부문 수상자 오영환씨는 (사)푸른차문화연구원장으로 25년간 차문화 보급에 앞장서 왔다. 푸른차연구원은 2017년 대구시 동부교육청과 MOU를 체결해 유치원생부터 성인까지 함께하는 차 문화 저변확대에 기여했으며, 대구시 관광투어 다도문화체험교육을 담당해 많은 외국인이 한국전통차를 아는 계기를 만드는 역할을 담당했다.

수성구민상은 해마다 학계, 언론계,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수성구민상 시상심의위원회의 엄정한 심사를 거쳐 수상자를 선정하며 1990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56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나아가 헌신적 봉사의 한 우물을 파고, 그 맑은 물을 어떠한 반대급부도 없이 지역과 구민을 위해 나누어 주는 수상자분들의 아름다운 마음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