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권을 수도권 대응 '그랜드 메가시티'로 육성"

영남권 5개 시·도지사, 영남권 미래발전협약 채택
낙동강 물 관리, 영남권 광역 철도망 구축 등에 상호 협력

지난달 27일 오후 부산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0 영남미래포럼'에서 영남 5개 시도지사가 '영남의 미래가 대한민국의 미래다'라는 주제로 토론을 하기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권영진 대구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 연합뉴스 지난달 27일 오후 부산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0 영남미래포럼'에서 영남 5개 시도지사가 '영남의 미래가 대한민국의 미래다'라는 주제로 토론을 하기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권영진 대구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 연합뉴스

영남권 5개 시·도 자치단체장들이 수도권 일극 체제를 극복하고, 영남권이 주도하는 국가균형발전을 이끌어내기 위한 '영남권 미래발전협약'을 채택한다.

5개 시·도 단체장들은 5일 경상남도청에서 열리는 '제1회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를 통해 채택하는 이번 협약에 영남권을 수도권에 대응하는 '그랜드 메가시티'로 육성·발전시키는 내용을 담는다.

이번 협약에 따른 3대 협력 과제는 ▷낙동강 물 관리 ▷영남권 광역 철도망 구축 ▷국가균형발전 및 지방분권을 위한 공동대응 등이다.

이날 단체장들은 영남권 5개 시·도의 공동 현안 과제 해결을 위해 반기별로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를 정례화하고, 상호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공동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을 천명한다. 또 앞으로 수도권 위주의 정책에 대응해 영남권이 상생 발전할 수 있는 의견을 나눈다.

앞서 영남권 5개 시·도 단체장들 지난달 27일 부산에서 열린 영남미래포럼에서 초광역 경제공동체 형성 및 초광역 현안 사업을 해결하기 위한 상설 협의체 구성·운영에 합의했다. 회장은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이, 간사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맡았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 발족을 계기로 국가 균형 발전과 지방분권에 대해 영남권이 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창구를 마련했다"며 "영남권의 상생발전을 위해 5개 시도지사들이 지속적으로 힘을 결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