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준병 "피해자 '가짜 미투' 의혹?…그런 의도 없어"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이 10일 오전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될 예정인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이 10일 오전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될 예정인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역임했던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이 지난 13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죽음에 대해 '가짜 미투' 의혹을 제기했다는 논란과 관련 "전혀 그런 의도가 없다"고 일축했다.

윤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공간에 근무하면서도 피해자의 고통을 전혀 눈치채지 못해 미안하다"라며 "고인이 되시기 전에 피해자에게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전해드렸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가짜뉴스 및 정치권의 공격과 논란으로 피해자에게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없기를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고소 진위에 대한 정치권 논란과 그 과정에서 피해자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 죽음으로서 답한 것"이라며 "고인은 죽음으로 당신이 그리던 미투 처리 전범을 몸소 실천했다"고 적은 바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