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오성중, 독도지킴이 학교 선정

독도 알리기와 독도 사랑 실천에 나설 계획

대구 오성중학교 '화·통·검' 동아리가 최근 교육부와 동북아시아재단으로부터 '독도 지킴이 학교'로 선정돼 독도 알리기 등 관련 활동에 나선다. 오성중 제공 대구 오성중학교 '화·통·검' 동아리가 최근 교육부와 동북아시아재단으로부터 '독도 지킴이 학교'로 선정돼 독도 알리기 등 관련 활동에 나선다. 오성중 제공

대구 오성중학교(교장 박찬규)가 최근 교육부와 동북아시아재단이 함께하는 '독도 지킴이 학교'에 선정돼 올해 연말까지 활동하게 됐다.

올해 독도 지킴이 학교는 전국 초·중·고교별 각 40개교, 120개의 학교(동아리)가 선정돼 활동한다. 이 가운데 오성중 '화·통·검' 대구 독도 지킴이 동아리 중 유일한 중학교 동아리다.

오성고 추연식 지도교사와 24명의 학생들은 동아리를 결성, 지난달 말 발대식을 했다. 이들은 독도 기자단 활동, 독도 알리기 캠페인, 독도 글짓기 대회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독도 알리기와 독도 사랑을 실천할 계획을 세워 활동을 진행한다. 다른 동아리들과 활동도 공유할 예정이다.

동아리 팀장 김태민 학생은 "평소 독도에 관심은 많았으나 자세히 알아 볼 기회가 적었다. 친구들과 함께 독도의 여러 가지 면을 공부하고 생각을 공유할 기회가 생겨 기쁘다"며 "앞으로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친구들과 유익한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