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에 갇힌 9살 아동, 계모가 7시간 넘게 가뒀다

계모가 119에 신고, 경찰 조사 과정에서 7시간 넘게 가방에 가둔 것 덜미

 

지난 1일 오후 출동한 구급대원이 A(9)군을 옮기고 있다. 당시 계모 B(43)씨는 아이가 가방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다고 신고했다. 매일신문 DB 지난 1일 오후 출동한 구급대원이 A(9)군을 옮기고 있다. 당시 계모 B(43)씨는 아이가 가방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다고 신고했다. 매일신문 DB

9살 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심정지 상태로 만들었던 계모가 7시간 넘게 가방 속에 아이를 가둬놓은 사실이 드러나 공분을 사고 있다.

3일 충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계모는 지난 1일 낮 12시쯤 가로 50cm, 세로 71.5cm 정도 크기의 가방에 A군을 들어가게 한 뒤 외출했다. 3시간 뒤에 돌아온 계모는 A군이 가방 안에서 용변을 보자 다시 가로 44cm, 세로 60cm 크기 가방에 가둔 것으로 조사됐다. 9살 짜리 남자아이가 7시간 넘게 여행용 가방에 갇혀있었던 셈이다.

앞서 계모 B(43) 씨는 지난 1일 오후 7시 27분쯤 충남 천안의 한 주택에서 아들 A(9)군이 여행용 가방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다고 119에 신고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닌텐도 게임기를 조작하는 기계를 고장내고 안 했다고 거짓말을 해서 훈육 차원으로 가방에 가뒀다"는 취지의 주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방에 가둔 아이가 의식을 잃자 119에 신고한 것.

A군은 심정지 상태로 구급대원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사흘째 의식 없이 기계 호흡을 하고 있다. A군의 눈과 손 등에는 멍 자국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B씨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 중상해 혐의로 긴급 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바 있다. A군은 지난달에도 머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당시에도 아동학대 신고가 접수돼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었다.

경찰은 지난달 아동보호 전문기관 통보를 하고 기관 측에서는 부모 상담을 진행하며 모니터링 중에 또다시 학대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가방은 두 번째 가방"이라며 "B씨는 가방 안에 가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진술했지만 현재 다른 학대 유무, 정확한 범행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