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 장천면 폐비닐 재생공장 화재 7시간만에 진화

경북 구미 장천면 폐비닐 재생공장 화재. 경북소방본부 제공 경북 구미 장천면 폐비닐 재생공장 화재. 경북소방본부 제공

8일 오후 10시 49분쯤 경북 구미시 장천면 상림리의 한 폐비닐 재생공장에서 불이나 7시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공장과 기숙사 등 건물 6개 동(1천538㎡)이 전부 탔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직후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펌프차와 화학차 등 33대의 장비와 인력을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마당에 쌓여있던 폐자재에서 불길이 시작됐다"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경북 구미 장천면 폐비닐 재생공장 화재. 경북소방본부 제공 경북 구미 장천면 폐비닐 재생공장 화재. 경북소방본부 제공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