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지난달 29일부터 시민들에게 마스크 14만6천매 무상 배부

27일부터 만 60세 이상, 다문화 가족 등에 3만8천매 무상 배부

김천시청 공무원들이 시민들엑 무상으로 나눠줄 마스크를 지역별로 나눠 담고 있다. 김천시 제공 김천시청 공무원들이 시민들엑 무상으로 나눠줄 마스크를 지역별로 나눠 담고 있다. 김천시 제공

경북 김천시(시장 김충섭)가 지난달 29일부터 최근까지 마스크 14만6천매를 시민들에게 무료로 나눠줬다.

시는 지난달 29일 중증장애인, 다중이용시설, 산업현장 등에 마스크 2만매를 무상 배부했으며 이어 70세 이상 고령자 및 임산부에게 4만2천매, 65세 이상 70세 미만 노인, 다자녀 가구, 방역 종사자에게 3만매를 무상 배부한 바 있다. 또 미취학아동에게도 1만6천매를 배부했다.

이달 27일부터는 마스크 3만8천매를 지역내 60세이상 65세 미만 시민들에게 나눠준다. 더불어 김천사랑 상품권 가맹점, 다문화 가족, 자율방재단, 중소제조업체, 보건소에 등록된 희귀난치성 질환자 등에게 순차적으로 배부할 예정이다.

단 이미 마스크를 지급 받은 이들은 제외한다.

김천시 관계자는 "시민들에게 무상으로 나눠준 마스크는 중국 자매결연 도시에 지원하려고 구매했던 2만매와 우호협력 체결을 맺은 중국 푸순시에서 보내온 8천매 및 독지가들의 협조와 김천시가 적극적으로 마스크 제조업체에 협의를 통해 구입한 것"이라며 "장기간 지속되는 코로나19로 다소 지치고 힘들더라도 감염 차단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