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발생 한수원 경주 본사건물 폐쇄

전 직원 27일까지 재택근무…원전 가동 이상없어

 

한수원 경주 본사 전경. 한수원 제공 한수원 경주 본사 전경. 한수원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경주 본사 근무자 1명과 월성원자력본부 청경직원 1명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해당시설이 폐쇄됐다. 다행히 이들이 원자력발전소 운영과 직접 관련업무를 수행하지 않아 원전은 정상 가동 중이다

현재 이들은 모두 자가격리 중이며, 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한수원은 본사 사무직 1명이 확진받으면서 같이 근무한 직원 100여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일부 필수 요원을 제외한 1천200여명에 달하는 본사 전체 직원에 대해서도 27일까지 재택근무를 지시했다.

본사 건물은 26일 오후 방역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필수 요원은 사전에 자체방역을 마친 상황실에서 24시간 특별근무를 하게 된다. 한수원 측은 상황실을 제외한 본사건물 전체를 36시간 가량 폐쇄한다고 밝혔다.

월성원자력본부 직원은 출입구 관리소 근무인력으로, 발전소 내 출입은 하지 않아 원전가동에는 영향을 미치치 않았다.

월성본부는 함께 근무했거나 동선이 겹치는 직원 60여명 모두를 자가격리 조치하고 출입구 관리소를 폐쇄했다. 출입관리 업무는 별도 공간을 마련해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