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번째 확진자 2회 찾은 신천지 대구교회 '수백명 함께 예배'

18일 오전 폐쇄된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이주형 기자 18일 오전 폐쇄된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이주형 기자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 19) 31번째 확진자가 '슈퍼 전파자'가 될 지에 우려가 향하고 있다.

대구 서구 거주 61세 여성으로 알려진 31번째 확진자가 지난 9일과 16일, 모두 2차례에 걸쳐 대구 남구 대명동 소재 신천지 대구교회(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확인돼서다.

신천지 측에 따르면 31번째 확진자는 9일 오전 2시간 안팎 동안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당에서, 이어 16일 오전 2시간 안팎 동안 같은 장소에서 예배에 참석했다.

9일 함께 모인 교인 수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는데, 16일 같은 공간에 있었던 교인 수는 460여명으로 알려졌다. 이에 9일 역시 비슷한 수백명 규모일 것으로 추정된다.

신천지 대구교회 소속 교인 수는 총 9천명 정도로 전해졌다.

물론 이들 모두와 31번째 확진자가 접촉한 것은 아니지만, 예배 당시 가까이 있었던 교인들, 교회 건물 4층 예배당으로 오르내리는 승강기에 함께 탑승했던 교인들 등과는 밀접하게 접촉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신천지 측은 질병관리본부, 대구시 등과 함께 교회 내 CCTV를 활용해 31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교인들을 파악 중이다.

신천지 홈페이지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관련 공지 신천지 홈페이지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관련 공지

아울러 신천지는 18일 부로 대구교회를 폐쇄한 것은 물론, 당분간 전국 모든 신천지 교회 예배를 중단키로 했다. 대신 온라인 예배와 가정 예배 등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31번째 확진자가 예배에 참석한 9일과 16일 대구교회에 왔던 교인들에게 자가 격리와 활동 자제 등을 부탁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