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시 수도관 교체·배수지 신설 등 스마트관리체계 구축

경북 구미시는 내년 2월까지 고아읍 문성배수지를 준공한다. 구미시 제공 경북 구미시는 내년 2월까지 고아읍 문성배수지를 준공한다. 구미시 제공

경북 구미시는 깨끗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노후된 상수도관 교체, 문성배수지 신설, 스마트 상수도관리체계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18일 구미시에 따르면 상수도관로 1천625㎞ 가운데 시급한 노후관로 117㎞(7%) 개선에 420억원을 투입한다.

시는 지난해부터 5년간 노후관로 개선사업에 나서 작년 32억원을 들여 8㎞를 교체한데 이어 올해 61억원을 들여 선산읍 등 9개 지역에서 개선사업을 한다.

또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는 고아읍 문성리에 사업비 99억원을 들여 내년 2월까지 1만㎥의 문성배수지를 준공한다.

올 하반기에 39억원을 들여 유량, 수압, 수질, 누수 등을 실시간으로 파악하는 스마트 상수도관리체계도 구축한다.

이밖에 고아읍 등 급수취약 6개 지구에 8억원을 투입해 급수관로 6㎞를 부설하고 있다.

구미취수장. 매일신문 DB 구미취수장. 매일신문 DB

시는 상수도 요금 현실화를 위해 지난해 10% 인상한데 이어 올해와 내년에 각각 7.5%씩 인상할 방침이다.

류형욱 구미시 상하수도사업소 수도과장은 "깨끗한 수돗물이 가정까지 안전하게 도달될 수 있도록 스마트관리체계를 구축한다"며 "수돗물 요금은 경북 도내 평균보다 낮아 연차적으로 인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