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악 서울고법 부장판사, 대법관 후보 최종 선정

경남 창녕 출신으로 대구 계성고와 한양대 법대 졸업
경주 출신 조희대 대법관 후임

노태악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 연합뉴스 노태악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 연합뉴스

오는 3월 4일 퇴임하는 경주 출신 조희대 대법관의 후임 후보로 노태악(58·사법연수원 16기)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가 최종 낙점됐다.

대법원은 20일 김명수 대법원장이 대법관후보추천위가 추천한 4명의 신임 대법관 후보자 중 노 부장판사를 최종 후보자로 선정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법관 임명을 제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대법관후보추천위는 노 부장판사와 윤준(59·16기) 수원지법원장, 권기훈(58·18기) 서울북부지법원장, 천대엽(56·18기) 서울고법 부장판사 등을 김 대법원장에게 추천했다.

김 대법원장은 후보자의 주요 판결과 업무내역을 검토하고 법원 내외부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를 바탕으로 노 부장판사를 최종 후보자로 선정했다.

경남 창녕 출신으로 대구 계성고와 한양대 법대를 졸업한 노 부장판사는 1984년 제26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1990년 수원지법 성남지원 판사로 임관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