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도심에 멧돼지 무리 출몰 잇따라

최근 들어 밤낮 가리지 않고 대구 도심에서 발견

대구 도심에 멧돼지 출몰이 잇따르고 있다. 최근 멧돼지들이 대구 주택가 등 도심에 밤낮을 가리지 않고 나타나면서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19일 대구 수성구청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8시쯤 수성구 이천동의 한 도로에 멧돼지 5~6마리가 나타났다. 이 중 새끼 멧돼지 한 마리가 도로를 건너다 달리던 SUV 차량에 치여 죽었고, 나머지 멧돼지는 사고 직후 인근 야산으로 달아났다. 이 사고로 차량 범퍼가 일부 파손됐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방역당국은 외관상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의심사항이 없어 감염 검사는 생략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11일 대구 만촌동 형제봉에서 멧돼지 15마리가 출몰해 1마리가 포획됐다. 대구소방본부 제공 지난 11일 대구 만촌동 형제봉에서 멧돼지 15마리가 출몰해 1마리가 포획됐다. 대구소방본부 제공

지난 14일 밤에도 대구 동구 불로동 주택가에 무게 각각 120kg, 90kg가량의 멧돼지 2마리가 나타나 사살됐고, 11일 낮에는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 건너편 등산로 입구에 멧돼지 15마리가 발견돼 이 중 한 마리가 사살되고 나머지는 산으로 달아났다.

19일 오후 2시쯤에는 동구 팔공산 초례봉 9부 능선에서 240kg 정도 되는 초대형 멧돼지 한 마리가 유해조수구제단 소속 엽사들에 의해 사살됐다.

유해조수구제단 소속 엽사 5명은 사냥개 3마리를 앞세워 1시간 30여분 동안 쫓고 쫓기는 추격전 끝에 사살하는 데 성공했다.

추격전 과정에서 사냥개 한 마리가 멧돼지의 날카로운 송곳니에 물려 죽는 피해도 발생했다.

최동춘 동구 유해조수구제단장은 "배고픈 멧돼지들은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는다"며 "인적 드문 산에서 홀로 등산을 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충고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연말까지 대구에서 포획된 멧돼지는 139마리에 달한다.

소방당국은 "멧돼지와 마주했을 때 큰 소리를 내면 멧돼지가 더 공격성을 띠기 때문에 안전한 곳에서 지켜본 다음 119에 신고해 달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