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 대구경북 최초 카드형 지역화폐 출시

온라인 앱 통해 카드 신청·충전 가능

백선기 칠곡군수가 지난 17일 칠곡사랑카드로 왜관전통시장에서 장을 보며 홍보하고 있다. 칠곡군 제공 백선기 칠곡군수가 지난 17일 칠곡사랑카드로 왜관전통시장에서 장을 보며 홍보하고 있다. 칠곡군 제공
칠곡사랑카드. 칠곡군 제공 칠곡사랑카드. 칠곡군 제공

경북 칠곡군이 대구경북에서는 처음으로 카드형 지역화폐인 '칠곡사랑카드'를 출시했다.

이번에 선보인 칠곡사랑카드는 종이상품권의 불편을 해소 및 보완하기 위한 것으로, 지역 금융기관은 물론 스마트폰 전용 앱(착한페이)을 통해 신청 및 충전이 가능하다. 카드단말기가 설치된 모든 업소에서 사용 가능하지만 유흥업소와 기업형 슈퍼마켓 등 대규모 점포나 칠곡군을 벗어난 지역에선 사용할 수 없다.

칠곡군은 카드 출시를 기념해 이달 31일까지 적립포인트를 5%에서 7%로 인상하는 이벤트도 마련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칠곡사랑카드가 성공적으로 정착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