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기후위기' 반영한 지역에너지계획 수립 촉구하는 대구시민들

“1.5도 시나리오 적용하라!”

기후위기 대구비상행동 제공 기후위기 대구비상행동 제공

6일 대구시청 별관 앞에서 기후위기 대구비상행동 회원들이 피켓을 들고 '1.5도 시나리오 적용하라!'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대구시가 솔라시티위원회를 열어 대구경북연구원이 작성한 제5차 지역에너지계획을 심의하는데 앞서 캠페인이 진행됐다.

이들은 '기후위기'에 대비하는 실질적인 정책이 지역에너지계획에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후위기 대구비상행동 제공 기후위기 대구비상행동 제공

대구시는 제5차 지역에너지계획을 수립하는데 있어 시민의 뜻을 반영하기 위해 시민에너지기획단을 모집했다. 또 기후변화와 지역에너지 문제를 학습하는 시나리오 워크숍을 두 차례(11월 4·11일) 갖고, 대구시민원탁회의(11월 18일)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기후위기 대구비상행동 제공 기후위기 대구비상행동 제공

기후위기 문제에 공감한 시민들은 '1.5℃ 시나리오'를 선택하며 대구시가 과감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설정하고 실행력을 담보한 구체적인 정책들을 마련하기를 열망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