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살 딸 때려 숨지게 한 비정한 엄마…20대 미혼모 검거

자료사진 매일신문 DB 자료사진 매일신문 DB

3살 딸을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 미혼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는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A(23·여)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14일 오후 11시쯤 인천시 미추홀구 한 원룸에서 딸 B(3) 양을 청소용 빗자루와 주먹 등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미혼모로 B양과 단둘이 원룸에서 지내 온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사건 당일 "딸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지인에게 연락했고, 지인이 119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이 A씨 자택으로 출동했을 당시 B양은 이미 숨진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양의 온몸에서 멍 자국을 발견하고 15일 오전 1시쯤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에서 "말을 듣지 않아 때렸다"며 폭행 사실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다음날 오후 2시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구속 여부는 당일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