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화이자 교차접종 후 혼수상태 빠진 아내, 살려주세요" 靑 청원

지난달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아트홀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 어르신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아트홀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 어르신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건강하던 40대 아내가 코로나19 백신을 교차접종한 뒤 혼수상태에 빠졌다며 원인을 규명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코로나 백신 교차 접종 후 '심정지 상태인 아내'를 살려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경남 함안군에 사는 50세 남성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아내가 지난 6일 백신 2차 교차 접종을 한 후 8일쯤부터 구토와 설사, 가슴 조임, 몸살 증상 등으로 지역의 병원에서 치료하다가 심장 수술을 했지만 현재는 심정지 상태에서 기계에 의존해 목숨을 이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그의 아내는 지난달 말 1차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았고, 이달 초에 2차로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그는 "아내는 올해 48세로 기저질환도 전혀 없었던 건강한 삶을 살아왔기에 더더욱 황당하다"며 "지난달 양로원 입사를 위해 함안보건소에서 받은 신체검사 결과 건강 상태는 정말 양호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르신들을 상대로 일을 해야 했기에 조기 백신 대상자로 분류되어 백신을 접종한 건데, 이제 다시는 아내를 볼 수 없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눈물이 앞을 가린다"며 "고3과 중2의 두 아들이 엄마의 빈자리로 힘들어하는 모습을 볼 때 가슴 아프다"고 하소연했다.

A씨는 "현재 모두가 코로나로 인해 힘든 상황이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백신이 필요하다는 건 공감한다"면서도 "백신과의 인과성 여부에 대해 조사 중이지만 중증 및 사망 사례에는 대부분 관련이 없다는 결과가 나오는 것으로 알고 있다. 보건당국은 무조건 기다리라는 원론적인 답변만 할 뿐이라 답답하다"고 털어놨다.

또 "백신 부작용으로 고통을 겪고도 관련이 없다는 결과를 받느니 차라리 코로나에 걸려서 보건당국의 치료를 받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는 이야기가 세간에 떠도는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교차접종 관련 이상 반응 의심 건수는 접종자 수에 비하면 매우 극소수지만 결코 적은 수는 아니다. 이분들 모두 국가의 보호를 받아야 할 국민이라는 것을 명심해 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0일에도 AZ백신과 화이자 백신을 교차접종한 경북 구미경찰서 소속 50대 경찰관이 숨지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4월 28일 구미 한 의료기관에서 AZ백신을 1차 접종하고 이달 17일 화이자 백신을 2차 접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두통과 오한, 입에 거품을 무는 등 이상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방역당국은 정확한 사망 원인과 백신 인과성 관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7위

3 0 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