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신도시 활성화…경북도-안동-예천 '삼각편대'

시군 직원 2명씩 도청에 파견…한 사무실서 근무 효율성 제고
2단계 개발 앞두고 수싸움 예고

경북도청 신도시 조감도. 매일신문 DB 경북도청 신도시 조감도. 매일신문 DB

경북도청 신도시 활성화를 두고 미묘한 긴장 관계인 안동과 예천이 경북도청에 모여 힘을 합치기로 했다.

24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번 하반기 인사에서 안동시와 예천군은 6급 이하 직원 2명씩을 도청 신도시활성과에 파견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다음달 중 파견자 선정이 마무리되면 인사 발령이 날 전망이다. 앞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신도시 업무는 경북도만 나설 게 아니라 안동과 예천이 함께 머리를 맞대야 한다"면서 "양 시·군 직원의 도청 파견 근무를 적극 검토해보라"고 지시했다.

그간 대단지 아파트가 들어서 인구 유입 효과를 톡톡히 본 예천은 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 반면 도청, 교육청, 경찰청 등 공공기관 위주로 조성된 안동은 구도심 공동화 우려 속에 신도시 업무 본격화에 속도 조절 중이다.

가운데 낀 경북도만 애를 먹었다. 도청신도시가 도 직할 별도 행정구역도 아닌데, 마치 경북도가 신도시 업무를 우선 챙겨야 하는 것처럼 여겨지기 때문이다.

도청 안팎에서는 과거 도청 유치를 위해 함께 발벗고 나섰던 안동과 예천이 이제 와서는 신도시 일을 도청에만 미루고 있다는 불만도 적잖았다.

이에 따라 경북도와 안동시, 예천군 관계자들이 한 사무실에서 근무하면서 그간의 불협화음을 깨자는 게 파견 근무 결정의 주요 배경이 됐다.

이런 가운데 1단계의 3배 규모(7만5천 명)인 2·3단계 조성을 앞두고 안동·예천 간 줄다리기는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경북도와 경북개발공사, 안동·예천은 최근 2단계 개발계획 변경을 위해 의견을 모으는데, 이해득실 수싸움이 치열하다.

애초 예천에 있던 대학 부지가 안동으로 옮겨지고 예천엔 다양한 기업 유치를 위한 '화이트존'을 조성하기로 하는 등 개발계획 변화도 예고되고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안동, 예천에서 파견될 직원을 어느 팀에 배치해 어떻게 활용할지 아직 내부적으로 정리되지 않았다"며 "파견 근무를 계기로 서로 갈등이나 경쟁할 게 아니라 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상생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