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일부터 수도권 6인까지 모임 허용, 비수도권은 사적모임 금지 해제

김부겸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유은혜 사회부총리와 함께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유은혜 사회부총리와 함께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7월 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완화한다. 수도권에서는 6인까지 사적 모임이 가능해지고, 비수도권은 사적 모임 제한이 전면 해제된다.

새 지침에 따르면 수도권에서는 거리두기 완화를 단계적으로 적용하기로 해 내달 1일부터 14일까지 6인까지 모임을 허용하고, 15일 이후에는 8인 모임까지 허용하게 된다.

비수도권의 경우 새 지침이 적용되는 1일부터 사적모임 금지가 전면 해제된다.

김 총리는 이날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갖고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 이행으로 방역과 일상의 조화를 회복하고자 한다"며 "새로운 거리두기를 충분히 이해해주고 악용하지 말고 방역과 백신으로 전국민 면역체계가 아직 확실히 이루지 못했다는 현실을 이해해달라"고 강조했다.

새 거리두기는 7월1일부터 2주간은 아무래도 사회적인 경각심이 있어 이행기간을 도입하기로 했다.

그는 "1단계인 지방은 관계가 없지만 2단계인 수도권은 6인이하의 사적모임 등 일부 제한이 가해진다"며 "새 거리두기 체계 이행으로 방역과 일상의 조화를 회복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개편안은 5단계로 운영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조정했다. 방역기준을 현실화 해 5인이상을 제한하던 사적모임 등 기준을 다시 마련했다.1단계는 전국적으로 500명 이하·수도권은 250명 이하일 때, 2단계는 전국적으로 500명 이상·수도권에 250명 이상일 때, 3단계는 전국적으로 1000명 이상·수도권에는 500명까지, 4단계는 전국적으로 20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수도권에서는 1000명이 기준이 된다.

김 총리는 "1단계는 모든 제한이 없어져 다중 이용시설을 제한없이 이용할 수 있다"며 "2단계인 경우는 사적 모임은 8명까지 허용이 된다"고 설명했다.

또 유흥시설, 노래방, 식당, 카페등은 24시까지 영업을 하고 지자체에 따라선 해당업종에 따른 여러가지 탄력적 적용이 가능하다.

3단계는 다시 지금처럼 4인까지만 사적모임이 허용된다. 일부는 오후 10시까지 영업이 제한된다. 전국적으로 4단계가 되면 오후 6시 이후에는 2명만 만날 수 있게 된다. 유흥시설은 집합금지가 되고 모든 영업시설은 22시까지로 영업시간 제한이 확대된다.

그는 "지자체는 개편안이 현장에서 잘 안착될 수 있게 새 기준과 수칙을 국민들께 충분히 설명해달라"며 "국민들도 방역의 경각심을 놓지 말고 개인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실내 마스크는 당분간 착용해야 한다고 했다.

김 총리는 "7월부터라도 실외에서 2미터 이상 거리두기를 했을 때 마스크를 벗을 수 있다"며 "공직사회가 먼저 흐트러짐 없는 모습으로 모범을 보여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19일까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1500만을 넘어섰다.

그는 "특히 6월에 접종 예약을 확정하고도 7월 초로 연기된 분들께는 송구스럽다"며 "앞으로 7월 중순까지 2차 접종에 집중하고, 7월 말부터는 50대를 시작으로 1차 접종에 다시 속도를 낼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7위

4 3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