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시민 백신 1차 접종, 9월까지 70% 완료" (종합)

市, 18∼59세 '집단 면역' 계획…21일부터 거리두기 2→1.5단계, 식당·카페 등 10시 셧다운 해제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달 31일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촉구하는 공동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달 31일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촉구하는 공동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시가 9월까지 시민 70%에 대해 코로나 19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어서 '집단 면역' 형성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대구시 코로나19 예방접종 시행 추진단은 18일 "3분기인 7~9월 동안 18세에서 59세 사이의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시행한다"며 "9월말이면 전체 시민 70%인 168만여 명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완료된다"고 밝혔다.

의료계는 1차 접종이지만 전체 시민의 70% 이상이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면 집단 면역이 형성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7월에는 6월 예약자 중 접종을 하지 못한 8천여 명과 50~59세 시민 31만2천232명, 고등학교 3학년을 비롯한 대입 수험생과 교직원 등 7만792명에 대해 1차 접종을 진행한다. 수험생의 경우 대입 준비 등 학사일정이 고려됐고,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중·고교 교사를 상대로 접종을 우선 완료해 학교를 출발점으로 일상 회복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8월에는 18~49세 시민 84만8천904명에 대해 사전 예약을 시작하고 예약 일정에 따라 순차적으로 접종해 9월 말까지 시민의 70%인 168만777명에 대한 1차 접종을 완료할 예정이다.

백신 접종률이 증가하고 확진자 수도 점차 감소함에 따라 일시적으로 강화됐던 대구시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도 21일부터 완화된다.

대구시는 21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현행 2단계에서 1.5단계로 낮추기로 했다. 시는 ▷최근 1주간 환자 발생이 안정적 감소세를 보이고 ▷병상가동률이 생활치료센터 개소와 함께 20% 대로 감소했으며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의 피해가 누적되고 있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로 오후 10시까지 영업이 제한됐던 식당과 카페, 목욕탕, 실내 체육시설 등은 영업시간 제한이 해제된다. 집합금지로 영업을 하지 못했던 유흥주점 등 유흥시설 5종과 노래연습장, 무도장, 홀덤펍 및 홀덤게임장은 이용 시간 제한 없이 영업이 가능해졌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비교적 일찍 1.5단계로 하향하게 된 것은 불필요한 만남을 최대한 자제하고 방역에 동참해 주신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 덕분"이라며 "개인 방역수칙 준수와 함께 백신 접종이 일상 회복의 지름길인 만큼 시민들께서는 예정된 일정대로 백신 접종에 동참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