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백신 1차 접종률 50% '집단면역 1호' 되나

2차는 19.7%, 전국 평균 2.5배…군민 배려 행정·주민 동참 빛나

경북 의성군 새마을부녀회원들이 어르신들을 부축해 백신접종센터로 안내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경북 의성군 새마을부녀회원들이 어르신들을 부축해 백신접종센터로 안내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경북 의성군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이 전체 인구 대비 50%를 넘어서며 국내 첫 집단 면역 지자체의 목표에 다가가고 있다.

18일 의성군에 따르면 전체 인구 대비 1차 접종률은 50.5%, 실접종자 대비 1차 접종률은 57.4%를 기록해 절반이 넘는 군민이 1차 접종을 완료했으며, 이들 중 39%가 2차 접종을 마쳤다.

의성군의 전체 인구 대비 2차 접종률은 19.7%로 경북에서 가장 높은 상황이며, 이는 경북 평균인 7.6%와 전국 평균 6.8%의 2.5배가 넘는 수치다.

이처럼 의성군이 전국 최고 수준의 백신 접종율을 보이는 것은 고령층이 많은 인구 구조의 특성과 함께 지역 주민들의 적극적인 동참, 그리고 민·관의 철저한 준비 때문으로 풀이된다.

의성군 관계자는 "군에서 적극적으로 홍보하기도 했지만, 군민들의 자발적인 참여 의지가 굉장히 높다"며" 백신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진다는 가정 하에 집단면역까지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의성군은 지난 1월부터 백신접종센터 구축을 위한 시행추진단과 지역협의체를 구성했으며, 3차례 확대간부회의와 지역협의체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선제적인 준비에 나섰다.

지난 3월 9일에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지역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을 시작했고, 일반 군민을 대상으로 하는 백신 접종의 준비를 사실상 완벽하게 마무리했다.

특히 4월 15일부터 75세 이상 어르신들의 접종이 시작되면서 원활한 접종과 군민 편의를 위해 버스 16대를 시간대별로 배치하는 한편 버스별로 공무원 1명과 봉사자 1명이 탑승해 안내와 확인, 돌봄 등을 책임지고 수행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의성군새마을회 등 사회 단체들도 적극적인 봉사에 나서 어르신들의 불편을 최소화 했다.

의성군은 사전 예약율을 높이기 위해 읍면 담당 직원에게 백신 접종 예약 권한까지 부여했으며, 중앙에서 보낸 백신 접종 대상자 명단을 토대로 적극적으로 접종 의향을 파악했다.

아울러 생활권역별로 위탁 의료기관 16개를 지정해 가까운 집 근처에서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도록 군민 편의를 최대한 보장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백신 접종이 빠르게 이루어져야 군민 모두가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며"군민들의 안전과 어려워진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백신 접종에 최대한 편의를 제공하고, 하루빨리 집단 면역을 형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