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AZ 접종 후 '혈전 등 이상 증세' 50대 경찰관 사망…기저질환 無

전남경찰청 경감, 기저질환 없었으나 가슴 통증 등 호소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부작용 증세를 보인 전남경찰청 소속 50대 경찰관이 접종 16일 만에 숨졌다.

17일 전남경찰청과 광주시 등에 따르면 AZ백신 1차 접종을 받은 A경감이 지난 16일 광주의 한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다.

A경감은 지난달 30일 광주의 한 병원에서 백신 1차 접종 직후 메스꺼움, 두통, 오한 등 증상을 겪었고, 의료진의 권고대로 6시간 간격으로 타이레놀을 섭취하고 나아졌으나 재차 다리 저림, 가슴 통증 등 증세를 호소했다.

A경감은 지난 12일 밤 곡성의 한 지역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고, 혈전 발생이 확인돼 협착된 혈관을 인위적으로 넓히는 스텐트 시술을 받았다.

시술 직후 심정지 증상은 개선됐으나 심장 기능을 완전히 회복하지 못하고 지난 16일 오후 7시 10분 끝내 사망했다.

A경감은 평소 건강했으며 올해 초 건강검진에서도 별다른 기저질환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사망과 백신 접종과 연관성이 있는지 조사에 나섰다.

경찰도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파악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