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손정민씨 동선 재구성에 총력…친구 '신변보호'할 듯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주변에서 경찰이 고(故) 손정민 씨 친구의 휴대폰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주변에서 경찰이 고(故) 손정민 씨 친구의 휴대폰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강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씨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손씨의 마지막 동선 추적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친구 A씨와 그 가족에 대해 신변보호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손씨의 실종 시간대 공원 CCTV 영상과 차량 블랙박스, 친구 A씨의 통화 내역 등 확보된 자료를 바탕으로 실종 당일 상황을 면밀히 재구성하고 있다.

특히 경찰은 술자리 이후 손씨의 동선 일부를 추정할 수 있는 영상을 확보했고, 마지막 목격자의 진술 등을 통해 실종 당일 오전 3시 40분부터 A씨가 홀로 한강공원을 떠난 오전 4시 30분까지 50분간 두 사람의 동선을 집중적으로 파악 중이다.

또 사건의 진상을 밝히는데 주요한 증거로 보이는 친구 A씨의 휴대전화 수색도 이어가고 있지만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고 있다. 손씨가 실종된 지난달 25일 오전 3시 30분쯤 A씨는 자신의 휴대전화로 부모와 통화하며 '정민이가 잠이 들었는데 취해서 깨울 수가 없다'는 취지로 말했으며, 통화 후 다시 잠이 들었다가 바뀐 손씨의 휴대전화를 들고 홀로 귀가했다. A씨의 휴대전화는 같은 날 오전 7시쯤 꺼진 뒤 발견되지 않고 있다.

한편 경찰이 이번 사건과 관련해 A씨와 그 가족들에 대한 신변보호를 할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현재 참고인 신분이고 범죄 혐의점이 드러나지 않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그를 범인으로 단정하며 A씨와 가족들의 개인정보를 공유하며 악성 댓글을 달거나 협박하는 경우가 있어서다.

또 A씨와 가족들의 연관된 장소에 찾아오는 시민들까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참고인은 수사 과정에서 위협 우려가 있는 경우 신변보호를 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