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신규 확진자 19명…포도밭 비닐하우스 작업 관련 집단감염 등

경산의 한 건설 현장에 설치된 임시선별 진료소에서 외국인 근로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경산의 한 건설 현장에 설치된 임시선별 진료소에서 외국인 근로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도는 10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김천 10명, 안동 2명, 구미 2명, 경주·문경·칠곡·예천·울진 각 1명 등이다.

김천에서는 지난 8일 확진자(김천 #153)와 관련된 7명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포도밭 비닐하우스 작업자와 관련이 있거나 가족으로 확인됐다.

이 밖에도 유증상으로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1명, 지난달 25일 확진자(김천 #128)의 접촉자 1명, 지난달 30일 확진자(김천 #141)의 접촉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안동에서는 안동지인모임 관련 확진자(안동 #247)의 접촉자 2명이, 구미에서는 지난 8일 확진자(구미 #561, 구미 #560)의 접촉자 각각 1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

경주에서는 지난 8일 확진자(경주 #343, 344)의 접촉자 1명과 문경에서는 지난 5일 확진자(문경 #24)의 접촉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칠곡에서는 지난 8일 확진자(칠곡 #134)의 접촉자 1명이, 예천에서는 울산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감염됐다.

울진에서는 유증상으로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북도에서는 최근 1주일간 국내 147명(주간 일일평균 21.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2천732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