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민, 김어준 방송 출연 "검찰·언론 개혁 속도…수석 최고위원 만들어줘서 감사"

7일 오전 광주 서구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에서 열린 신임 지도부의 첫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용민 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전 광주 서구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에서 열린 신임 지도부의 첫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용민 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7일 공개된 방송인 김어준씨가 진행하는 유튜브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검찰, 언론 개혁을 강조했다.

당 내에서 속도조절론이 나오고 있다고 언급한 김 최고위원은 "무엇을 위해 승리할 것인가. 개혁을 속도 있게 하고 민생은 민생대로 진행하고 대선후보 결정 전에 필요한 개혁을 끝내놔야 대선후보가 편안하게 대선을 치를 수 있다"고 차기 대선까지 내다봤다.

그는 "검찰개혁을 안 해놓으면 대선 기간 내내 후보자가 힘들어진다. 시간이 얼마 없다"고 호소했다.

김 최고위원은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당내에서도 '대화가 되는 검찰총장이 들어왔기 때문에 검찰개혁은 조금 천천히 가도 되지 않느냐'는 목소리가 강해질 수 있다"며 "(하지만) 검찰개혁을 빨리 추진하고, 법 통과시켜야 한다. 동력이 사라지기 전에 끝내야 하고, 지금 놓치면 이번 정부에는 못하고 다음 정부도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어준씨는 "이런 모멘텀이 그냥 만들어진 게 아니다"라며 "조국·추미애(전 법무부 장관)가 날아가고, 그렇게 어렵게 쌓은 것이다. 또다시 만들어질 수 없는 동력"이라고 거들었다.

김 최고위원은 자신을 수석 최고위원으로 만들어준 당원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 최고위원은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 최고위원 선거에서 대의원·권리당원 투표 및 국민·일반당원 여론조사를 합산한 최종 득표율에서 17.73%로 1위를 차지했다.

김어준씨는 "보궐선거 직후에 검찰 개혁과 언론 개혁을 언급해 당원들의 마음에 닿았다"고 원인을 분석했다.

김 최고위원은 "보수언론에서 당심과 민심이 분리된다고 지적했는데 국민 여론조사에서도 권리당원 조사보다 높은 지지를 받았다"며 "저는 선거 기간 내내 개혁만 얘기 했다"고 정당성을 내세웠다.

민주화를위한변호사모임 출신인 김 최고위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형제 간 살인사건' 의혹을 보도했다가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어준 씨와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의 변호를 맡았고 당시 변호인 단에 박주민, 진선미 의원도 참여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