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환자 이송 중 쓰러진 구급차…하나 둘 모여든 시민들, 환자 생명살렸다

구급차 세우려고 시도…여의치 않자 환자 들것으로 직접 이송

SBS뉴스 보도화면 캡처 SBS뉴스 보도화면 캡처

응급환자를 싣고 달리던 구급차가 다른 차와의 사고로 쓰러지자 시민들이 구급차 안의 환자를 구조해 들것으로 병원까지 옮긴 모습이 전해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SBS는 지난 3일 낮 경기도 의정부시에서 벌어진 구급차 전도사고 소식을 보도했다.

의정부시 한 사거리에서 직진하던 구급차가 승용차와 충돌한 뒤 옆으로 쓰러졌고, 사고를 목격한 시민들이 구급차 주위를 모여들어 차량을 일으켜 세워보려고 시도했다.

하지만 시민들의 힘만으로 차량을 세우기는 힘들었고, 차량 안의 환자 상태를 걱정하던 시민들은 환자를 구조해내 들것에 실은 뒤 이동했다. 근처에 있는 병원 응급실로 향한 것이다.

SBS에 따르면 이들은 환자를 약 200m가량 옮겨 병원으로 직접 후송했다. 이 환자는 사다리차에서 떨어져 다친 70대 이삿짐센터 직원이었다. 머리를 다쳐 후송 당시 의식이 없는 상태였던 환자는 현재 의식을 되찾은 뒤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구급차에 타고 있던 119대원들도 부상을 입었지만 시민들과 함께 환자 이송을 도왔다.

한편 경찰은 구급차 운전자와 승용차 운전자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