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깍두기·국물 재탕' 부산 음식 재탕업소 무더기 적발…'상호명' 공개한다

부산 한 돼지국밥집에서 깍두기를 재사용하는 모습. 유튜브 캡처 부산 한 돼지국밥집에서 깍두기를 재사용하는 모습. 유튜브 캡처

유튜브 생방송에 깍두기 재사용 장면이 포착돼 논란을 빚었던 부산 한 돼지국밥집에 이어 같은 지역에서만 식당 14곳이 반찬 재사용 문제로 적발됐다.

부산 특별사법경찰과(특사경)는 지난달 11일부터 이달 21일까지 식품접객업소 2520곳을 대상으로 기획 수사를 벌인 결과 기준 미달 업소 31곳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중 가장 많은 유형은 남은 음식을 재사용한 사례로 일반음식점 14곳이 적발됐다. 그 외로는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사용·보관한 업소 8곳, 육류·수산물 원산지를 미표시하거나 거짓 표시한 업소 4곳, 불결한 환경에서 음식을 조리한 5곳 등이다.

이번 수사에 앞서 지난달 7일 동구 한 돼지국밥집에서 깍두기 재사용 장면이 유튜브를 통해 생방송 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한 유튜버가 고모가 운영하는 국밥집에서 음식을 나르는 자신을 보러 온 이들이 낸 매출의 2배를 기부하는 이벤트를 진행하는 취지로 생방송을 진행했지만 이 과정에서 종업원이 손님이 먹다 남긴 깍두기를 재사용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되며 파문이 일었다.

남은 깍두기를 반찬 통에 넣고, 동시에 다른 종업원이 그 반찬 통에서 깍두기를 떠서 새 그릇에 담는 모습이 고스란히 중계되면서 시청자들은 곧바로 반찬 재사용을 문제 삼았고 이후에도 논란이 숙지지 않자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 것이다.

특사경은 애초 지난 17일까지 12곳의 음식 재사용 업장을 적발한 뒤 수사 기간을 나흘 더 연장해 2곳을 추가로 단속했다.

부산시는 적발된 업소 26곳을 검찰에 송치했고 위생 불량 업소 5곳에는 과태료를 부과했다. 특히 남은 음식을 재사용한 업소에는 영업정지 15일의 행정처분을 내리고 해당 구·군 홈페이지를 통해 업소명을 공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