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797명…1월초 이후 106일만 최다

2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받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받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않은 가운데 신규 확진자 수가 800명에 육박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3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97명 늘어 누적 11만7천458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규모는 전날(735명)보다 62명 늘어나며 사흘 연속 700명대를 이어갔다.

'3차 대유행'이 정점(작년 12월 25일, 1천240명)을 찍고 진정국면으로 접어들기 시작한 지난 1월 7일(869명) 이후 106일 만의 최다 기록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758명, 해외유입이 39명이다.

최근 코로나19 발생 상황을 보면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본격화한 3차 대유행의 여파가 채 가라앉기도 전에 '4차 유행'이 시작된 양상이다.

이달 17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658명→671명→532명→549명→731명→735명→797명이다. 이 기간 500명대와 600명대가 각 2번, 700명대가 3번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서울 198명, 경기 290명, 인천 10명 등 수도권이 총 498명이 나왔고, 비수도권은 경남 63명, 울산 38명, 부산 33명, 충북 29명, 경북 22명, 광주 16명, 강원 15명, 대구 12명, 충남 10명, 전북 8명, 전남 6명, 세종·제주 각 3명, 대전 2명 등 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39명 가운데 23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6명은 경기(8명), 서울(6명), 전북·충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 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 누적 1천811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54%다.

위중증 환자는 총 127명으로, 전날(125명)보다 2명 늘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4만6천25건으로, 직전일(3만9천911건)보다 6천114건 많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73%(4만6천25명 중 797명)로, 직전일 1.84%(3만9천911명 중 735명)보다 소폭 하락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37%(858만3천530명 중 11만7천458명)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