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출연료 라면가게로? 세금 문제없다" 재차 강조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인 김어준씨가 자신의 라디오 출연료가 '라면가게'로 우회 지급되고 있다는 보도를 부인했다.

김씨는 21일 방송된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출연료가 라면가게로 지급되는 게 아니냐, 편법이 아니냐는 기사가 나왔다"며 "제 출연료와 관련해 계속 기사가 나오는데 나라가 망할 일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출연료의 세금 처리 문제는 없다고 말해왔다"며 "세금을 줄이기 위해 법인을 만들어서, 각종 경비 처리하고 하는 식의 절세 시도를 안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그런 시도 자체를 안 한다"며 "세금을 줄이려는 어떤 시도도 안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전날 한 언론에서 TBS가 김씨의 출연료를 그의 1인 법인에 우회지급해왔고, 해당 1인 법인 사업소재지에는 '딴지라면'이라는 상호의 라면가게와 'BUNKER1'이라는 이름의 카페가 운영되고 있다며 세금을 줄이기 위한 편법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김씨의 회당 출연료가 약 200만 원으로 현 정부 출범 이후 22억 원 이상 수령했을 것이라며 '고액 출연료 논란'을 제기했다. 하지만 TBS는 이와 관련 진행자의 출연료는 개인소득 정보에 해당돼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김씨는 자신의 출연료 논란에 대해 "'뉴스공장'으로 버는 수익이 TBS라디오 전체와 TV 전체 제작비를 합친 금액 정도 된다. 자본 논리로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