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은 시민폭동” 주장 위덕대 박훈탁 교수, 결국 ‘사과’

박훈탁 위덕대 교수. '박훈탁TV' 캡쳐 박훈탁 위덕대 교수. '박훈탁TV' 캡쳐

대학 강의에서 5·18민주화운동을 "북한군이 저지른 범죄이자 시민 폭동"이라고 주장한 경주 위덕대 박훈탁 교수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위덕대 총학생회는 12일 "이 학교 경찰행정학과 박훈탁 교수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면서 1분22초 분량의 관련 영상과 사과문을 공개했다.

박 교수는 영상에서 "5·18과 관련한 다른 견해와 저의 학문적 입장을 소개하는 것이 많은 국민에게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해명과 이유로도 상처받은 국민들의 분노와 아픔, 슬픔을 대신할 수 없을 것을 알고 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모든 대외적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학문의 깊이를 더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최근 '사회적 이슈와 인권' 과목 온라인 강의에서 사전검열과 표현의 자유를 설명하며 "1980년 광주에 계엄령이 선포돼 20사단이 광주에 들어가려고 했을 때 300명에서 600명의 폭도들이 20사단을 쫓아냈다"고 주장했다.

또한 "폭도들은 20사단 차량과 버스를 탈취해 광주 '아시아 자동차'에 간 뒤 수십 대의 장갑차와 버스를 뺏고 마흔 군데가 넘는 무기고를 털어 광주에 집결해서 총질을 했다. 폭도들이 광주 교도소를 다섯 차례나 습격했는데 이게 민주화운동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광주에서 죽은 사람이 200명 정도 되는데 70%가 등에 카빈총을 맞고 죽었다"면서 "카빈총은 국군이 사용한 총이 아니고 폭도들이 무기고에서 탈취한 총인만큼 이는 폭동"이라고 주장했다.

박 교수는 '박훈탁 TV'란 이름의 유튜브 방송을 하고 있는 보수 유튜버로 9만여 명의 구독자를 두고 있다.

위덕대는 지난 8일 비상대책 회의를 열어 해당 교수를 수업에서 배제시키기로 했으며, 추가로 인사위원회를 열어 조치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정치권에서도 강도 높은 비판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이날 성명을 통해 "보수 유튜버로 활동하는 박 교수는 그간 5·18 민주화운동 폄훼·왜곡 뿐 아니라 왜곡된 사실을 강의로 주장하면서 학생들의 반발을 샀다"며 "특히 대학 강단에서 학점을 무기 삼아 학생을 상대로 주장을 강요했다는 점에서 심각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같은 사건은 자칫 지역을 양분화하고 영호남 간 갈등을 부추겨 지역 발전을 저해할 수 있다. 지역 화합과 통합을 위해 이런 행위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관련자의 엄중한 징계와 구체적 재발방지책이 담긴 진정성 있는 사과를 촉구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