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서 어린이집·교회 등 관련 '20명' 무더기 확진…방역당국 비상

교회 확진자 중 초교생 포함 12명 확진

경산시민들이 경산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는 모습. 매일신문DB 경산시민들이 경산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는 모습. 매일신문DB

 

경북 경산에서 9일 오전에만 2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하는 등 확진자가 급증해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경산시에 따르면 지난 8일 보육교사 2명이 확진판정을 받은 백천동 소재 한 어린이집에서 원생 2명, 보육교사 3명, 접촉자 2명 등 7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또 지역의 한 교회에서 1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관련 확진자 중에는 한 초등학교 학생도 포함돼 해당 초등학교는 긴급 방역을 실시하고, 같은 학년 학생 등에 대한 전수검사를 진행 중이다.

방역당국은 이 교회에서 교인들의 명단을 확보해 어른 교인에 대해서는 진단검사를 했고, 어린이와 학생들은 진단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감염경로 파악 등 역학조사를 진행중이다.

이밖에도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확진되는 등 이날 오전에만 20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날 오전 11시 현재 경산시 누적 확진자가 1천89명으로 늘어났다.

경산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하게 증가함에 따라 이날 오후 긴급 담화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