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실상 정치 선언…야권 정개개편까지 불러올 수도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전격 사의를 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전격 사의를 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총장직 사퇴와 함께 사실상 정치 활동 선언을 했다.

4일 윤 총장은 대검에서 "헌법정신과 법치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 우리 사회 상식과 정의가 무너지는 것 지켜보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치권은 윤 총장의 짧은 '사퇴의 변'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검찰에서의 역할은 지금까지다. 어떤 위치에 있든지 자유민주주의와 국민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란 발언이 곧 정치 활동을 암시하기 때문이다.

윤 총장의 정치활동을 1여년 앞으로 다가온 2022년 대선이다. 이미 잠재적 대선 후보로 평가를 받아온 윤 총장은 한때 30%가 넘는 대선 후보 지지율을 기록했다.

추미애 사퇴, 이재명 부상 등으로 여론조사 지지율이 10%대 까지 추락했지만 검찰 총장직 사퇴로 지지율은 다시 급부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 총장의 사퇴의 변이 사실상 친문 정권을 향한 선전 포고이기 때문이다.

사퇴의 변을 역으로 보면 현 정권은 '헌법 정신과 법치시스템을 파괴하는 권력이고 상식과 정의를 깨는 조직'인 셈이다.

향후 정치적 행보를 통해 '반문 연대'를 효과적으로 이끌어 낼 경우 이재명 경기지사 이상의 지지율이 나올 수도 있다는 예측도 나오고 있는 배경이다.

윤 총장은 검찰총장직을 사퇴한뒤 즉각적인 정치 행동은 나서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강하다.

향후 정국을 지켜보면서 '정중동'의 자세로 대선 후보 준비를 할 것으로 보인다.

일단 반문 기치를 내걸고 총장직 사퇴, 정치 활동 시작을 밝힌 만큼 야권 대표 후보로서의 자리매김이 우선적인 과제다.

현재는 우호적인 국민의힘이 검찰총장이 아니라 대선 후보로 윤석열을 어떻게 바라볼지도 윤 총장이 넘어야 할 산이다.

정치권 관계자들은 '윤 총장의 정치권 등장으로 대선 판도의 엄청난 변화가 예상된다"며 "윤석열을 중심으로 한 야권 정계 개편까지 등장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