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권 광역철도 '원대·고모·가천'역 추가 신설 연구용역

'사월역 환승역화'와 '고모 또는 가천역 신설' 의견 대두
대구시 "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타당성 검증할 것"

대구권 광역철도 수성구 주민들이 원하는 역 위치. 고모역, 가천역, 사월역 대구권 광역철도 수성구 주민들이 원하는 역 위치. 고모역, 가천역, 사월역

대구시가 이르면 올해 안에 대구권 광역철도의 추가 역 신설에 대한 연구용역을 진행하기로 했다. 대상은 원대역과 고모역, 가천역이다.

대구산업선의 호림역과 서재세천역 추가 설치 발표 후 광역철도 노선 인근 주민들이 잇따라 역 추가 설치 민원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경부선을 이용하는 대구권 광역철도가 지나는 곳 중 거론이 가장 많이 된 곳을 검증해 보겠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서구 원대역은 2015년 첫 예비타당성 조사 때 포함됐다가 사업비 초과를 이유로 사라진 곳이다. 수성구 고모역과 가천역은 인근 연호지구와 수성알파시티 등의 개발로 수요 증가가 예상되기 때문에 연구용역 대상에 포함됐다.

수성구 시지지역 한 주민은 "연호지구 개발 후 비즈니스 수요가 커져 광역철도 역이 필요하고, 3호선이 혁신도시까지 연장되면 시너지 효과도 클 것"이라고 했다.

고모역, 가천역은 버스와의 연계가 어려워 이용률이 떨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때문에 시지 인근 주민들은 도시철도 2호선 사월역과 연계한 환승역 신설을 주장한다.

반면 2호선 사월역과 경부선과의 거리가 직선으로 400m가량 떨어져 있어 환승하기에 멀고, 주변에 역사를 만들 공간이 부족하다는 반론도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해당 역 신설에 대한 타당성을 얼마나 확보하느냐가 가장 중요하다. 현재 정해진 것은 없고,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할 예정"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