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육성기업 4개사, CES2021 빛낸다

‘삼성전자 C-Lab 공동관’ 통해 자사 제품 온라인으로 선보여
원거리 협업 플랫폼, 인공지능 환기 시스템 등으로 관심 끌 예정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전경. 매일신문DB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전경. 매일신문DB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대구센터)의 지원 프로그램(C-Lab)을 통해 성장한 대구의 스타트업 4곳이 세계 최대의 첨단 기술전시회 CES2021에 참가한다.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미국시간) 열리는 CES2021은 최신 IT 트렌드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시회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사상 최초의 온라인(All-Digital) 행사로 열리며, 전 세계 1천800여개의 기업이 참여할 예정이다.

대구센터는 대구시, 삼성전자와 함께 '삼성전자 C-Lab 공동관'을 조성해 대구센터 육성기업 4개사(살린, 에스아이디허브, 릴리커버, 맥파이테크)의 온라인 부스 운영을 지원할 방침이다. C-Lab 공동관에는 대구센터 육성기업을 포함해 삼성전자의 지원 프로그램으로 육성된 회사까지, 모두 21개사가 참여한다.

대구센터의 지원으로 이번 C-Lab 공동관에 참여하는 살린(대표 김재현)은 다른 장소에 있는 사람들이 가상의 캐릭터로 모여 대화하고 생활하는 확장현실(XR) 기반의 원거리 협업 플랫폼인 에픽라이브(EpicLive)를 선보인다. 에스아이디허브(대표 권오종)는 인공지능 환기 시스템 웨이븐(WAVEN)을 공개한다. 릴리커버(대표 안선희)는 맞춤형 화장품을 위한 소량 생산 시스템 애니마(Enima)를 맥파이테크(대표 신웅철)는 어린이 성장관리를 쉽게 도와줄 수 있는 장치인 키코(Kiko)를 세계 무대에 내놓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