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코로나 신규확진 5명…경북은 3명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24일 오후 대구 중구 대한적십자사에서 관계자들이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에 대비하기 위해 감염병 긴급구호세트등을 점검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24일 오후 대구 중구 대한적십자사에서 관계자들이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에 대비하기 위해 감염병 긴급구호세트등을 점검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와 경북에서 하루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각각 5명, 3명이 발생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25일 0시 기준 지역 코로나19 환자 수는 전날보다 5명 늘어난 7천223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2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확인됐다.

또 확진자 2명은 현재까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이고, 이들의 가족 1명도 추가 확진된 상황이다.

시와 방역 당국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들에 대한 역학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북도는 25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명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이중 2명은 지역감염, 1명은 해외유입이다.

지역감염 사례 중 1명은 김천대 재학생이고, 나머지는 영주에서 기존 확진자의 가족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