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구서 독감접종 사망자 또 발생 "부산 거주 80대"

부산 거주 80대 여성 대구 병원 찾았다가 독감 주사 맞고 가

23일 대구에서 독감 예방 접종을 한 뒤 사망하는 사례가 또 발생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대구 동구의 한 의원에서 독감 예방 주사를 맞은 80대 여성 A씨가 나흘 뒤 숨졌다.

A 씨는 이날 오전 1시 54분쯤 부산 부산진구의 자택에서 무호흡 상태로 가족에게 발견돼 출동한 119가 급히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을 거뒀다. A 씨는 4일 전 지병 치료를 위해 대구의 한 병원을 방문했다가 병원의 권유로 독감 백신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가 고령으로 심혈관 질환에 의한 사망으로 추정되지만, 독감 예방 접종과의 연관성 확인을 위해 부검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가 접종한 백신은 질병관리청이 어르신 무료접종용으로 공급한 것으로 유통 경로에서 상온 노출이 의심됐거나 백색입자가 검출된 제품은 아니다.

동구 보건소는 이 사실을 질병관리청에 즉시 보고했다. 대구시는 역학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같은날 동일한 백신으로 접종한 99명에 대해 전수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이로써 대구 경북에서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5명으로 늘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